노블레스 요양원입니다.~~~


기온은 이미 여름을 향해 가고 있네요^^

떠나가는 봄이 아쉽기만 하여서 "봄"관련 단어를 퍼즐로 맞추면서 이야기 보따리를 펼쳐보았습니다.

그 이야기의 주는 여전히

우리 어르신들의 희망이자 그리움인 자녀분들이십니다.

어서빨리 만날 날을 손꼽아 기다려봅니다~~~~~~